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경제
김정섭 공주시장, “공주시 2030 비전계획 재정립해야”
행정환경 급속 변화 대응…시민 중심 비전계획 수립
▲ 공주시 주간업무계획 보고회

[충남공주/ 미래세종일보] 유응재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시의 중장기발전계획인 ‘2030 비전계획’을 새롭게 재정립해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행정환경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19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계획 보고회에서 “시의 중장기 발전계획으로 지난 2015년 ‘공주시 2030 비전계획’이 수립됐으나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 발생과 그에 따른 국‧도정의 변화, 다양한 정책 이슈 등으로 행정환경이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따라서 “중단기적인 목표와 함께 미래 100년을 내다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시민이 공감하고 지속가능하며 실현가능한 공주의 청사진이 필요함에 따라 2030 비전계획의 전면 수정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제4차 충청남도종합계획과 내륙첨단산업권발전종합계획, 충남형 뉴딜 종합계획 등 상위계획과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시책 ▲밤 등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공주형 6차산업화 개발 등 미래 성장 동력이 되어줄 중장기 과제 발굴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지속가능한 발전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인 행정수도 완성과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정부 정책에 부합한 논리개발과 대응책 마련 등 2단계 공공기관 이전‧유치전략 수립에 대한 선제적 조치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김 시장은 󰡐2030 공주시 비전계획 수정작업󰡑에 따른 방향 설정 및 세부계획 수립 시 우선 균형발전성 및 지속가능성, 미래지향성과 지역특화산업에 중점을 두고 새로운 중장기 비전과 발전전략이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경제부문 등 지역의 자원을 특화하는 추진전략을 재검토하고, 중장기 전략사업을 발굴해 이를 단위사업계획에 적극 담아야하며, 무엇보다 시민이 중심이 된, 시민을 위한 비전계획을 수립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 공무원 워크숍과 시민 설문조사, 정책자문위원회 자문 등 시민참여와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며, “시민 참여단과 계획단을 구성해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비전계획은 공주시민이 주체가 되어 수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공주시 주간업무계획 보고회

유응재 기자  yoo006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