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詩] 새벽까치

  새벽까치                             

▲ 월정 이선희 시인

                                                

1

어릴 적 내 별명은                     

부지런한 새벽까치

이른 아침 눈을 뜨면

이 방 저 방 뛰어다니며

 

모두들 일어나라고

이불을 들추었네.

 

2

눈 비비며 웃는 얼굴로

모두들 하는 말

 

새벽까치 왔구나

알았다 일어나마

 

고맙다 눈 뜨면서도

사랑하는 눈초리

 

3

상서로운 까치 소리

한 해의 운을 빌듯

 

근면하고 행복함은

내 덕택 때문이라

 

지금도 덕담 한 마디

새벽까치 그립다네.                                                   

 

 

월정 이선희 시인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