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화
춘풍
염재균/수필가

             춘풍

▲ 염재균/수필가

시련을 견디며 바깥세상을 보니

사랑이 가득한 봄바람

쑥스러운 듯 고개를 들면

 

돌 틈 사이로 구경나온 제비꽃

병아리 같은 샛노란 개나리

강아지는 졸린 듯 하품을 해대고

 

벌과 나비는 아직도 단잠에

취해 있는지

봄 향기만 입에 물고

봄바람에 취해 있다.

 

언덕배기 양지바른

허리 굽은 할머니의 바구니엔

봄이 가득

 

꽃도 피고 사랑도 피어나는

춘풍에 하나 둘

새싹들이 나래를 펼친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