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홍성군, 특색 있는 녹색경관 조성위해 27억 원 투입
▲ 사진은 홍성군청사 전경

[홍성/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홍성군이 지역에 특색있는 다양한 녹색인프라 구성을 위해 금년도 27억 원을 집중 투입한다고 밝혔다.

군은 지역특화형 녹색 인프라 조성으로 군민들의 생활 속 삶의 질 제고는 물론, 경관 개선을 통한 관광객 유치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것.

우선 군은 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홍북읍 생활폐기물 처리장 내에 미세 먼지 차단 숲을 금년 상반기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총 2ha 면적으로 조성해 128kg의 미세먼지 차단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촘촘한 녹지축 구축을 위해 군은 1ha당 1,800본의 교관목을 다열 복충구조로 설계해 띠녹지 형태의 혼효림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종은 소나무, 편백나무, 메타 쎄콰이어, 단풍나무, 사철나무, 배롱나무, 이팝나무이며 군은 전면부에는 시각적 개방성을 강화하고 주변 녹지를 활용하는 전략으로 지역 환경개선 효과도 노린다.

또한 군은 올해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6년부터 홍북읍 용봉산 일원에 조성중인 무장애 숲길 2.2km 전구간을 상반기 중 개통할 계획이다.

올해 군은 2.2km 중 잔여 구간인 0.5km에 대해 숲길개설, 목재 테크, 안전난간 설치를 통해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기 조성구간 1.7km에 대한 사면보호시설, 보행매트 설치 등을 계획 중에 있다.

해당사업은 계단이 없는 낮은 경사도 숲길 조성을 통해 장애인, 노약자 등 보행약자들의 산행 편의를 도모하는 공익적 사업이다.

이번에 개통되는 구간은 내포신도시 경관녹지2호~예산군계 1.0km와 구도지사관사~구룡대 매표소구간 1.2km 구간이다.

군은 산림복지 수요인원 증대로 예산군과 연계한 용봉산 수암산을 연계하는 내포사색길 조성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또한 군은 군내 산림 중 우량 소나무 보존 가치가 있는 홍동면 신기리외 3개소 일원에 우량 소나무 산림보전 및 생육관리를 위한 향토숲 조성사업으로 4천만 원을 광천 고등학교, 홍동중학교 내에 친환경 학습 공간조성을 위한 명상 숲 조성사업을 위해 1억 2천만 원의 사업비를 각각 편성했다.

그밖에 군은 관내 임야 113ha의 면적에 경제수 등을 식재하는 조림사업으로 10억의 예산을 책정했으며, 늘 푸른 섬 죽도 내에 2ha 조림을 위해 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홍성군 관계자는 “지역 특화형 조림 사업 등 지역 내 녹색 인프라 구축을 통해 군민들의 숲세권 및 산림복지 체감도를 지속 제고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