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예산군, 미곡종합처리장 미세먼지 90%까지 줄인다!
RPC주변 공기질 개선과 농업인, 작업자 안전 제고 기대
▲ 사진은 RPC(미곡종합처리장) 작업 모습

[예산/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예산군이 농업분야 미세먼지 발생량 저감을 위해 미곡종합처리장 집진시설 개보수사업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집진시설 개보수사업은 군의 선제대응으로 공모사업에 선정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최종 선정한 미곡종합처리장 35개소 중 관내 2개소가 포함돼 국비 3억4000만 원을 지원받아 진행된다.

또한 총 사업비는 8억5000만 원으로 예산군농협통합RPC와 대동RPC에 백필터 방식의 집진시설을 설치해 벼 수확기 전까지 준공될 예정이다.

군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종합처리장에 설치된 집진시설은 싸이클론 방식으로 집진 효율이 60% 수준으로 낮지만 사업을 통해 백필터 방식으로 교체하게 되면 집진 효율이 90% 이상까지 올라가 미세먼지의 RPC 내·외부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미곡종합처리장(RPC)의 경우 다량의 먼지가 발생해 작업 종사자와 주변 주민들의 불안이 가중돼 왔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장 규모가 상대적으로 소규모이기 때문에 화력발전소나 제철소 등에 비해 체계적인 관리와 지원이 이뤄지지 못해왔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산물벼 반입 및 건조, 가공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분진과 미세먼지를 막고 RPC 주변 공기질 개선과 농업인의 안전보호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선봉 군수는 “올해 수확 전까지 집진시설 개보수사업을 마무리해 농민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안심하고 출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농업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최소화해 농업환경을 보전하고 농업인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