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유성구보건소,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상담실 확대 운영
건강100세 지원센터에서도 상담 및 등록 가능
▲ 유성구보건소 청사 전경

[대전/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유성구보건소(소장 신현정)는 보건소에서만 작성 가능했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건강100세지원센터에서도 작성할 수 있도록 등록 상담실을 확대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 성인이 사전에 연명의료중단에 대해 스스로 결정하고 호스피스에 관한 의견을 직접 문서로 작성하는 것이다.

구 보건소는 주민들이 보건소까지 방문해 상담하고 등록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각 건강100세지원센터 직원들을 대상으로 상담사 교육을 실시하고 오는 11일부터 관내 건강100세지원센터에서도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현정 유성구보건소장은 “이번 상담실 확대 운영을 통해 보건소 방문이 어려웠던 구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많은 직원들이 상담사 교육을 이수해 구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상담하고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유성구보건소는 지난 8월 5일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접수를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320여명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고 등록했다.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