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한국자유총연맹 세종시지부 제2·3대 회장 이·취임식 개최최충신 신임회장, 자유민주주의 가치 수호와 지역사회에 봉사…
▲ 한국자유총연맹 세종시지부 제2·3대 회장 이·취임식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한국자유총연맹 세종시지부(회장 최충신)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세종문화원에서 ‘세종시지부 제2대·3대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종환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와 이강진 세종시 부시장, 김중로 국회의원,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의원, 유관기관단체장과 자유총연맹 회원 및 시민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취임식은 공로패 및 임명장 수여, 지부기 이양에 이어 이·취임사와 격려사, 축사, 케익커팅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박종환총재는 최충신 신임회장과 송요길, 유완식 신임부회장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또한 창립 65주년을 맞아 서순철 전임 지부회장이 국민포장을, 임헌정 운영위원이 행안부장관 표창을 각각 수상했으며, 민경렬 청년협의회 부회장과 백란주 회원이 총재 표창을 받았다.

최충신 신임 세종시지부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세종시지부 제3대 회장으로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고 지역사회에 봉사할 것이며, 국민을 행복하게 국가에 도움되게 국리민복의 정신이 세종시 전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회원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면서, “또한 자총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황폐화된 북한 산림을 복원하기 위한 한반도 숲가꾸기 사업과 우리 사회의 반목과 불신의 근원이 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절 캠페인에도 지부 차원의 모든 역량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환총재는 격려사를 통해 “우리 자총은 정치적 중립을 선언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자유총연맹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사회통합을 이루는 가장 강력한 기제는 봉사라고 생각하며 우리 자총 회원들은 전국 방방곡곡에서 하루 평균 200여회의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적 약자와 소외된 이웃을 보살피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앞으로는 반목과 불신을 조장하는 가짜뉴스 등 허위조작정보를 우리 사회에서 추방하는 국민적 캠페인을 350만 회원과 함께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신임 최충신 세종시회장은 1964년생으로 호서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연기군 축산계장, 양돈협회 연기군지부 회장, 세종경찰서 보안협력위 부위원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마음 효 병원(효병원 장례식장)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다.

최회장은 지난 6월에 열린 세종시지부 대의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세종시지부 제3대 회장으로 추대됐으며, 임기는 2022년 6월까지 로 3년간이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