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전국 최초 유기농업특구 '홍성군'친환경 농업의 메카로 진면목 굳힌다!
▲ 사진은 홍성군청사 전경

[홍성/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전국 최초 유기농업특구 지정을 받은 충남 홍성군이 올해 100억 규모의 예산을 들여 생산에서 유통, 소비까지 친환경 농정 정책을 시행한다.

홍성의 친환경 농가 수는 2018년 기준 669농가 616ha며, 유기농업 특구 지정지는 홍동면 구정리 55-5번지 외 2,785필지에 이르고 있다. 면적만 5,798,315㎡ 이르러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지난 2019년에 2021년까지 유기농업특구 연장을 받았다.

올해 농식품부로부터 홍동면 문당리와 장곡면 도산2리가 농업환경 보전 프로그램 시범 대상마을로 선정된 바 있는 홍성군은 먼저 친환경 농업 생산기반의 체질을 확실히 개선할 계획이다. 홍성군의 특성에 맞는 홍성형 농업환경프로그램 정착을 위해 올해 4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는 것이다.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사업은 개인 및 공동체의 농업 환경·경관 보전 활동을 지원해 친환경농업 확산 기반을 조성하고 농촌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한 사업으로, 사업 참여 주민들은 농업환경 보전 및 경관 관리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급받을 수 있다.

또한 군은 올해 사업비 2억을 들여 관내 친환경농산물 인증 600여 농가의 인증비, 검사비를 전액 지원하며, 친환경 밀 보급을 위해 수매자금 보전금 지원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

친환경 농산물 유통 활성화 및 소비확대를 위해 관내 42개교 13,000여 명을 대상으로 친환경 학교급식 판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관내 초중학교에는 무상급식을 지원하는 한편, 유치원과 고등학교 급식은 친환경 농산물 차액 보전제를 시행한다. 올해 사업비는 약 42억 원이며, 이와 함께 서울시 노원구 어린이집 친환경 식자재 공급도 연계 추진한다.

또한 은하면 장척리에는 친환경 농산물 종합물류센터도 조성된다. 군은 센터가 조성되면 친환경 농산물의 산지유통 활성화 및 충남도내 거점 친환경 물류기지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은 50억 원으로, 유기농산물 가공센터와 유통센터도 건립해 유통활성화를 위한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그밖에 군은 소비자 신뢰제고를 위한 홍성형 자주 인증제도도 마련할 계획이며, 유기농업축제 및 유기농업 관광 상품개발을 통해 소비자와 생산자간 교류 활성화를 도모한다.

군 관계자는 “국민 소득 3만불 시대에는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국민 관심이 고조될 것”이라며, “친환경 농업을 통해 농가소득을 창출하고 지역 농산물이 선순환되는 체질을 근본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