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 주변 음식점 대상 특별점검
출렁다리 주변 일반음식점 50개소 대상
▲ 예산군은 출렁다리 주변 음식점 50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예산/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예산군은 예당호 출렁다리 개통 이후, 군을 찾는 관광객이 급증함에 따라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출렁다리 주변(대흥면, 응봉면, 광시면 일대) 음식점 50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출렁다리 주변 음식점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주변 음식점의 위생상태 및 손님응대 친절도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점검은 공무원 2인 1개조 15개 팀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해당 음식점에 직접 손님으로 방문해 대표 음식을 시식한 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점검반은 손님응대 친절여부, 가격의 적정성 여부, 메뉴 고유의 맛과 품질 여부, 영업장의 위생상태 등 4가지 항목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했으며 점검결과 손님응대나 위생관리 등이 미흡한 업소는 추후 2차 점검을 실시해 지도 점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특별점검으로 관광지 음식점의 위생수준 및 친절서비스 수준을 향상시켜 예산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외식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