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 악취저감 위해 5개부서 손잡다!
악취 모니터링, 지도점검, 축사 이전, 악취저감 지원 등 4분야 11가지 과제 추진
▲ 사진은 내포신도시 전경(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홍성/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 홍성군이 내포신도시 정주여건 향상을 위한 축산악취 저감을 위해 축산과를 비롯한 5개부서가 합동으로 4분야 11개 이행과제를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이 밝힌 4개 분야는 ▲무인악취포집기 24시간 감시체계 운영, ▲축산악취 지도점검반 운영, ▲축산시설 이전 및 폐업, ▲축산환경 개선 등이다.

우선 대형 축산농장 9개소 주변에 있는 무인악취 포집기 상시 모니터링감시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9개 농장 10개소 악취 포집기 측정지수는 평균 1~9로 기준치를 밑돌지만, 악취지수가 증가하는 밤에서 새벽시간대 기준 지수 초과 농가에 대해서는 익일 아침 SMS 통보를 통해 경각심을 심어 줄 방침이다.

군은 고농도 악취가 발생하는 1개 농가에 대해서는 악취를 포집해 보건환경 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해 양호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축사 시설 이전은 4개 농장에 대해 추진 중에 있다. 1개 농장은 축사 철거를 지난 4월 완료했으며, 1개 농가는 6월 중 축사철거를 완료할 계획이고 2개 대형농장에 대해서는 공익사업 발굴 등을 통해 실마리를 풀어갈 계획이다.

또한 군은 근로자 4명을 채용해 축산악취 개선반을 운영해 악취 탈취제 살포 및 농장관리 상태를 상시 점검한다. 특히 오는 9월까지 새벽시간대인 2시에서 7시까지 불시 점검을 강화해 단속을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불량퇴비 살포 감시원 1명도 긴급 채용해 석택리 등 내포신도시 인근 6개리를 집중 점검한다.

그밖에 군은 내포신도시 주변 3km 이내 돼지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악취저감제 지원 2억2천만 원, 분뇨수거 지원 6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8억 원의 사업비로 악취저감시설 구축을 지원하고, 내포신도시 주변 축산농가에 악취저감 유기질 퇴비를 60,082포를 공급완료 했으며 20농가를 대상으로 가축분뇨 퇴액비 부속도 무료검사를 진행한 후 검사결과 미숙농가 1개 농가에 대해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내포신도시 명품도시화를 위해 내포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은 최우선 당면사항”이라며 “악취개선을 위해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는 한편, 충남도와 공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