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정세균 총리 “AZ백신 안전성 문제없어…임상 충분치 않을 뿐”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 유포에 강력 대처”
▲ 정세균 총리가 제9차 백신과 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제공)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정세균 총리는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정 총리는 이자리에서, “최근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유보 결정을 계기로 백신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가 65세 이상에는 당분간 접종하지 않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해 “거듭 말씀드리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50여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며칠 전에는 세계보건기구(WHO)도 긴급사용승인을 했다”며, “접종이 시작된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만, 임상시험 시 65세 이상의 참여 숫자가 부족해 그 효과성을 확실하게 판단하기에 충분치 않았을 뿐이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추가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문가들의 검증절차를 거쳐 고령층 접종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국민 여러분께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내주 백신 접종을 앞두고 최근 사회 일각에서 백신에 대한 허위·조작정보가 공공연히 유포되고 있다”며, “방통위 등 관계부처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를 빠짐없이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도 가짜뉴스에 현혹되는 일 없이 정부가 제공해드리는 정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특히 백신에 대해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계신 의료인,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과 접촉하는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종사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나 하나쯤 괜찮겠지’ 라는 생각이 방역에 큰 구멍을 만들고, ‘나 하나쯤 안 맞으면 어때’ 하는 생각이 우리가 목표로 한 집단면역 형성에 어려움을 초래하게 된다”며, “나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 친구, 이웃 모두가 자유롭고 안전한 일상을 하루 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