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양귀비

 양귀비          
       
       김요미

태양빛이 내리쬐는 꽃들의 정원에

▲ 김요미 시인

새빨간 입술 으뜸 양귀비
연지 곤지 곱게 찍고 맵시내며 꽃단장 하네

바라보는 이들 가슴가득
아름다운 자태에 온통 마음  빼앗기네

연모와 사랑 담아 
벅찬 가슴 누릴길 없어
고개숙인 그사랑 

봄날이 오면가냘픈 아기 양귀비 사뿐 사뿐
봄맞이 하러 나오네요

김요미 시인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