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정권 나팔수 KBS가 수신료를 올려달란다
▲ 문희봉 본사주필

 KBS가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이사회에 상정했다. KBS가 수신료를 강제 징수하는 근거는 방송의 공영성에 있다. 공영 방송의 기본도 지키지 않고 정권의 노골적인 응원단 노릇을 해온 편파 방송이 국민을 향해 ‘돈을 더 내라'니 놀라울 따름이다.

수신료는 인상이 아니라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2TV처럼 상업방송으로 전환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KBS가 정권 나팔수로 나선 사례는 셀 수 없을 정도다. 그러면서도 수신료를 올려달라 한다. 하나하나 열거해 본다. 재작년 조국 사태 때, 지지 시위는 헬기까지 띄워 취재해 전면 배치하고, 반대 시위는 수많은 인파가 광화문에 몰렸는 데도 맨 뒤로 미뤘다.

정권의 윤석열 검찰총장 쫓아내기에 동조했다가 대형 오보도 냈다. 저널리즘 등 노골적으로 정부 편드는 프로그램엔 시청자 항의가 빗발쳤다. 좌파 단체 패널이 81회 출연하는 사이 우파 단체 패널은 한 차례도 출연시키지 않은 시사 프로그램도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땐 ‘박원순의 꿈, 흔들림 없이 계승’ 같은 제목을 달아 메인 뉴스로 내보내며 피해자에게 노골적인 2차 가해를 했다.

민주당도 피해자에게 사과했는데 KBS는 유감 표명조차 없다. 그런 방송이다.   경영 실태도 충격적이다. 전체 비용에서 인건비 비중이 36%로 MBC(21.7%)나 SBS(15.1%)보다 월등히 높다. 직원 4700명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고, 2급 이상 고위직 비율도 56%나 된다. 놀면서 월급 받는 직원이 얼마인지 헤아리기도 힘들다는 내부 고발이 있다. 정권 나팔수 역할을 완전히 청산하고, 이런 비효율을 모두 걷어낸 다음에 수신료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

문희봉 본사 주필  mhb0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희봉 본사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