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의회
[신년사] 유철규 세종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위원장
‘세종시민 전체가 행복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보완책을 찾아 지속가능한 미래 개척
▲ 유철규 세종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36만 세종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종특별자치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유철규의원입니다.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시민의 일상이 너무 힘들었다고 생각됩니다. 최근 우리 인류가 지금까지 겪지 못한 상황으로 자연과 싸우면서 새삼 자연의 섭리를 배우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소의 해 신축년 새해에도 자연을 극복하기 위한 과제는 여전하리라 생각됩니다. 우리나라는 K방역이라는 이름으로 정부가 아주 현명하게 대처하고 있음에도, 아차 방심하는 사이 3차 유행기에 접어들어 시민의 삶이 참 어려우리라 생각됩니다.

특히, 중소 상공인 및 소득이 낮은 분들에게는 더 어려운 현실극복을 위하여 이분들을 위한 정부 정책과 시책이 절실하다고 생각됩니다. 세종시 의회도 이런 방향에서 적극 노력하고 동참하겠습니다.

우리 행정복지위원회는 몸으로 부딪치는 현장중심 해결방안보다는 제도적 보완책을 발전시켜야 할 것으로 2021년을 계획하고자 합니다. 지금까지 2년여 의정생활을 돌아보면서 민생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면서 문제점을 찾고 해결하는 방식에서 앞으로는 차분히 제도적인 보완책을 찾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나설 것입니다.

새해에는 소외된 계층에 대해 좀 더 촘촘한 복지제도를 마련하여 ‘세종시민 전체가 행복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제도를 꼼꼼히 살펴보겠습니다. 특히, 저는 우리의 희망인 아이들이 안전하게 마음껏 뛰놀고 웃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환경이 어려운 아이는 대한민국과 세종시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아이들이 미래 대한민국을 일류국가로 만들 수 있는 여건 조성에 힘쓸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한, 세종시의회는 세종시가 ‘명품 행정수도’이어야 한다는 국민적 시민적 요청에 부응한 활동을 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행정수도의 완성을 위하여 법률개정 등 제도적 해결은 더불어민주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 차원에서 정부와 함께 올해에는 꼭 이룰 것이라 확신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의회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최근 세종시의회가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 책임은 시의원 전체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명품 세종시에 걸맞는 시의원이 되도록 먼저 행동하고 실천하여 시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에도 적극 나서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시민들께서도 명품도시 세종에 부응하는 시민의식, 더불어 잘 살려고 함께하는 세종시민, 세종시민이 세종시의 주인이라는 자부심과 서로 돕는 마음이 함께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2021년 1월 7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유 철 규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