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박원순 성추행에 ‘면죄부’ 준 경찰
▲ 문희봉 본사주필

그간 경찰력 46명이나 투입하여 167일 수사 결과는 면죄부였다. 이런 사실을 누가 이해하겠는가? 가해자는 없고 피해자만 있게 된 꼴이다. 이게 경찰 개혁인가 묻고 싶다.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내용인데 권력의 힘이란 게 이렇게 크구나 하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대해서도 청와대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당사자는 의원이 되어 어깨 펴고 당당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는 형국이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5개월 넘게 수사해 온 경찰이 어떤 사실관계도 밝히지 못한 채 29일 수사를 종료했다. 박 전 시장의 강제추행, 시장 주변인들의 추행 방조 혐의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지난 7월 46명의 경찰관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려 총 167일간 이 내용을 집중 수사해왔다.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없는, 부실 수사‘란 비판이 나온다.

29일 서울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박원순 성추행 의혹'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 건은 박 전 시장이 사망해 ‘공소권 없음’으로, 서울시 부시장과 전·현직 비서실장 등 주변인 7명의 강제추행 방조 건은 ‘혐의가 없다’며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서울시 직원 등 31명을 조사했고, 박 전 시장 휴대폰 분석을 위해 압수영장도 2차례 신청했지만 모두 기각돼 최종적으로 범죄 혐의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변호사는 “범죄 혐의와 별개로 피해자가 소명하고자 했던 사실관계조차 경찰이 밝히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 사망 사건도 ‘내사 종결'하기로 했다. 성추행 피소와 박 전 시장 사망 사이 연관성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고려해 이야기할 수 없다.”고 했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사건은 수사를 계속한다.

피해자 A씨 측은 소셜미디어에서 피해자 실명을 노출한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와 김 교수가 자료를 인용했다고 밝힌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을 지난 24일 경찰에 고소했다. 참 희한하게 돌아가는 나라다.

문희봉 본사 주필  mhb0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희봉 본사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