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달리아
-서민경 시인

         달리아

아침 햇살이 비치는 초록 뜰에

▲ 서민경 시인

밤새 내린 이슬이
풀잎에 맺힌 그리움을 담고 찰랑대네

하늘에 흰 구름
학의 날개를 편 듯 흐르고

실바람이 불어오는 꽃밭에
알록달록 달리아꽃
방긋방긋 어머니의 미소가 여기 있었네

그리운 어머니가
꽃잎에 눈부신 이슬이었네

 

김용복 논설실장  kyb110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논설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