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천안시 코로나 2단계 격상…유흥주점 부도위기 1인 시위 전개
“코로나19 확산을 유흥업소가 주도하는 것처럼 매도하지 마라!”
▲ 천안시 거리두기 2단계 발령 행정에 문제점을 제기하며 1인 시위하는 천안시유흥협회 회원.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지난 1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거리두기 2단계를 발령하자 집합금지 명령과 함께 영업정지에 들어간 천안지역 유흥협회 업주들이 부도 위기에 몰리자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들 천안시유흥협회가 1인 시위에 나선 이유는 충남도지사 특별지시사항이라는 △2단계에 준하는 1.5단계로 수도권손님 사절문구 출입문에 부착 △큐알코드, 명부작성, 080 전화걸기 등 손님 명부 작성 △테이블 가림 막 설치 권고 등 3가지 규정을 준수하며 영업하라는 지시를 받은 상태에서 천안시가 거리두기 2단계를 발령해 영업을 못하게 되자 반발하게 됐다.

특히, 천안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1일 시청 회의실에서 각 단체장 및 읍면동장, 시민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유흥협회의 목소리는 무시하고 2단계로 격상을 해도 크게 지장을 받지 않는 유흥업소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는 단체들의 의견을 존중해 거리두기 2단계를 발령한 시청의 행정에 대해 유흥협회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천안유흥협회 회원 A씨는 “코로나 2단계 격상을 하게 되면 정상적인 유흥업 허가를 득해 많은 세금과 임대료를 지급하고 있는 유흥업소만 집합금지명령에 적용됨에 따라 영업을 못해 실질적인 피해자가 된다”면서 “유흥업소 허가 없이 유흥업소와 비슷한 영업을 하는 많은 업소들에 대한 코로나19 확산 대책은 마련하지 않고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하면 마치 유흥협회 소속 업소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처럼 매도하는 천안시 행정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분개했다.

▲ 천안시 유흥협회 1인 시위 피켓 문구.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