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추미애가 파는 무덤
▲ 김용복 논설실장

추미애가 무덤을 파고 있다. 추미애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청구·직무배제처분으로 인하여 스스로 무덤을 파기 시작하자 추미애 무덤 파는 일을 자청해서 돕는 분들이 예서제서 나타나 세상이 재미있게 돌아가고 있다. 보자 무덤 파는 일을 돕는 분들이 누구인가?

첫째, 26일 전국 검찰청 10여 곳에서 열리는 평검사들의 모임이 무덤 파는 일을 돕고 있는 것이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과 청주지검 등 전국 검찰청 10여 곳에서 이날 수석검사회의가 열렸는데, 검찰청별 수석검사는 부장검사 및 부부장검사 등 간부를 제외한 평검사 가운데 선임 검사로, 현재는 사법연수원 36기가 주축이라는 것이다.

둘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도 추미애 무덤 파는 일을 돕고 있다 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여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방침을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공수처를 출범시키고 윤석열을 배제하면 형사사법의 정의가 바로 서느냐"고 반문하며 "과연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 청구를 할 만한 일인지, 또 지금이 이럴 때인지, 국가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대해 추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몹시 거친 언사와 더불어 초유의 수사지휘권, 감찰권, 인사권을 행사했다"며 "급기야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넜다"고 지적한 것이다.

셋째, 국민의힘 박민식 전 의원도 무덤 파는 일에 적극 거들고 있다.

부산시장후보로 출마 예정인 박 전 의원은 지난 24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총장의 직무배제 명령은 한마디로 검찰 장악을 위한 집권세력의 계엄령 선포 행위다"며 "집권세력은 조국사태 이후부터 윤석열 찍어내기라는 국정목표를 정했고 추 장관이 총대를 맨 것일 뿐"이라고 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짐짓 모른 체 하며 해임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아마도 추 장관까지 함께 해임하는 영악한 선택을 할 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는 "검찰개혁을 말하지만 결국 검찰 장악을 위한 수순"이라며 "권력으로 누르고 짓밟아도 양심과 진실을 영원히 가둘 수는 없기에 윤석열 직무배제 명령은 그들 기대처럼 회심의 카드가 아니라 몰락의 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던 것이다.

넷째,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도 무덤 파는 일에 적극 동참했다.

윤영석 의원은 추미애 법무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 배제한 것은 추미애를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친위쿠데타(self-coup)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의원은 월성 원전 부당폐쇄,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문재인 정권의 몰락을 불러올 부정비리를 파헤치는 윤석열 총장의 날카로운 칼을 강제로 빼앗기 위한 헌정질서 파괴행위라고 하며 추미애 법무가 내건 윤석열 총장 직무배제 사유는 하나같이 억지스럽다. 문재인 정권의 '눈엣가시'인 윤 총장에게 누명을 덮어 씌운 것이다.

추미애는 임진왜란 때 일본군에 연전연승하여 국민적 영웅이 된 이순신 장군을 모함하고 모해한 조선 선조대의 간신들과 판박이 같은 모리배요 정상배(政商輩)라고 몰아붙였던 것이다.

걱정이 앞선다. 여러 사람들이 힘을 모아 파 준 무덤에 추미애 저만 들어간다면야 대부분 국민들이 쌍수들어 환영할 테지만 무능의 대명사 문재인까지 끌고 들어갈 것 같아 걱정이 앞서는 것이다.

문재인까지 끌고 들어간다면야 더 환영해야 할 일인데 왜냐고 묻지마라.

생각해보라. 그는 지금 우리나라 명분상 대통령직에 있는 사람이다. 대통령직은 선출하여 뽑는 자리이다. 지금 서울, 부산, 재보궐 선거에 들어가는 돈이 600여억 원이 넘는다한다.

그런데 대통령선거는 전국에서 이뤄져야 하는데 나랏빚 수백조(700조 예상)가 넘는 나라에서 대통령을 뽑는다고 수천억 돈을 들여서야 되겠는가?

그러니 추미애여, 스스로 판 무덤이니 제발 혼자 묻히기 바란다. 그리고 독기 품은 눈으로 저승에 가면 누가 반겨줄까 깊이 생각하기 바란다.

 

김용복 논설실장  kyb110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논설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