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인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행정수도 완성 문제에 주저할 이유가 없다"
김 위원장의 24일 대전 MBC 라디오(생방송 이브닝 특급)와 인터뷰 내용 정리

[미래 세종일보] 한인종 기자=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이 24일 "행정수도 완성" 문제에 대해 대전 MBC 라디오와  인터뷰한 내용이다.

김병준 세종시당위원장은 "행정수도 완성문제에 대해 민주당에서 제안한 그 의도(意圖)야 어쨌든 대단히 반가운 소식이며, 민주당이 그동안 이야기를 안 하다가 갑자기 꺼냈고, 행정수도나 지역균형 발전에 별 관심이 없던 분들이 이야기를 해서 의심은 가지만, 아주 환영한다"며 "행정수도 완성문제 논의를 단순히 국회와 청와대 이전에서 끝낼 것이 아니라, 지방분권과 연결해 세종시가 정말 수도다운 모습을 갖추도록 더 발전시켜야 한다. 개헌을 하면 더없이 좋지만 개헌을 안 하고도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는 선에서 '사실상 이전'을 할 수 있다는 개헌문제에 대해 기다리다 보면 언제 될지 모르기 때문에 개헌과 관계없이 하자는 입장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세종시당위원장은 이어 "국민의힘도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있으며, 우리 당 지도부가 조금 머뭇거리는데, 충분히 설득 가능한 정도이고 선거가 다가오면, 소극적일 수가 없다. 소극적인 입장을 취하면, 선거에서 절대 이길 수 없다고 확신한다"면서 "2002년 대통령 선거 때도 행정수도 이전 공약이 가장 중요한 변수였는데 서울 표가 그렇게 빠지지도 않았고 충청 표는 더 많이 몰렸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난다고 본다. 시도당위원장 회의시, 김종인 비대위원장 면전에서 다 이야기했다. 비록 적절한 답을 듣지는 못했지만, 당 지도부와 그 주변에 계속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소극적이거나 반대 입장을 취하려면 공당(公黨)으로서 당연히 더 훌륭한 대안이 있어야 한다. 제대로 된 대안을 못 내놓는 상황에서 소극적 입장을 취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고 강하게 말했다.

이와 더불어 "행정수도 완성여부는 가능여부 방향으로 되어가고 있다고 본다. 시대(時代) 변화가 이미 그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주저할 이유가 없다"면서 "반대하거나 주저하면 구태의연한 세력이 될 것이며 아직은 여야가 행정수도 완성에 완전히 의견이 일치된 것이 아니다"고 견해를 밝혔다.

특히 "선거전략이라든가 표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수도권 과밀과 그 외 지역의 저개발 문제 등을 어떻게 해결할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한다"며 "당연히 행정수도 이전이 가장 합리적인 대안 중 하나로 나올 수 밖에 없고 또 합의에 이를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덧붙여 말했다.

한인종 기자  hanijuj2402@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인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