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로컬푸드 직매장, 절반이 적자
- 지난해 전국 로컬푸드 독립매장 42곳 중 21곳이 적자
- 적자 점포 비중, 해마다 50% 상회
- 점포 수 증가 비례해 영업손실도 증가
▲ 어기구 국회의원(더블어민주당)

[미래 세종일보] 문영주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로컬푸드직매장 당기순이익’ 자료에 따르면, 농협이 지원하는 로컬푸드 직매장(독립매장)의 경영실적이 해마다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독립매장으로 운영되는 로컬푸드 직매장 42개소 중 절반에 해당하는 21개소에서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며, 전체 영업손실 규모는 8억 8,800만원에 달했다.

최근 3년간 당기순이익은 △2017년 1억2,595만원의 영업이익을 보인 이후 △2018년 2억4,260만원, △2019년 8억8,801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특히, 적자 점포 비율이 △2017년 52.0%, △2018년 52.9%, △2019년 50%로 최근 3년간 전체 독립매장의 절반이 넘는 점포에서 적자가 발생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지역농업인이 생산·포장·진열 등을 직접 수행하여 판매하는 직거래 사업장으로, 운영형태에 따라 독립매장, 복합매장, 로컬푸드코너로 구분된다. 이 중 독립매장은 직매장, 농가레스토랑, 기타시설로 구성된 전용매장이다.

로컬푸드 직매장(독립매장)은 2017년 25개소, 2018년 34개소, 2019년 42개소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신선한 먹거리 제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로컬푸드 직매장은 기능 다양화 하고, 유통단계 축소로 소비자에게 신선한 먹거리제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야한다”며 “로컬푸드 직매장에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등 로컬푸드 소비문화 확산 및 소비자 유입방안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영주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