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문화
예산군 윤봉길의사기념관(공립박물관), 역사 고증 통한 현판 정비
우수 문화재 활용 사례로 '귀감'
▲ 사진은 조시원 선생이 쓴 광현당 원본 현판(위), 복제품(아래)

[예산/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예산군은 윤봉길의사 생가 내 과거 사진자료를 조사하고 역사적 고증을 통해 현판을 정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현판 정비는 기존 현판의 복제품을 제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50호 각자장 해초 박학규 선생이 참여해 운명문, 저한당(2점), 부흥원, 계명문, 광현당 등 총 6점의 현판을 정비했다.

실제 진품으로 존재하는 현판들은 예산군 윤봉길의사기념관(공립박물관) 수장고에서 보관 중이며, 이번 복제 현판은 과거 윤봉길 의사 관련 성역화 사업 당시 고증된 사진을 바탕으로 야외에 위치한 현판 문화재를 보존, 연구, 전시하기 위해 정비됐다.

윤봉길의사 생가는 윤 의사 의거 이후 다양한 인물들의 손 글씨가 담긴 현판이 설치됐으며, 대표적으로 독립운동가이자 지청천 장군의 부관 출신인 조시원(1904∼1982)선생의 ‘광현당’ 현판도 포함돼 있다.

또한 나머지 현판들도 타 지역 서예가들의 작품으로 후대까지 보존 및 전승할 가치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기혁 관광시설사업소장은 “현판을 복제품으로 복원하는데 있어 탁본, 사진자료가 중요했다”며 “윤봉길의사기념관이 공립박물관으로 등록된 이후 무형문화재와 유형문화재의 첫 활용사례로 이번 현판 복원의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봉길의사기념관(공립박물관)은 이번 현판 정비를 통해 생가와 현판이 어우러지는 경관을 선보이게 돼 문화재 활용의 좋은 사례가 될 전망이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