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열무김치

       

▲ 나영희 시인/ 열무김치

새콤달콤

맛깔스런 맛 물에 씻겨 내려가듯                           

깔끔함이

가슴에서 너를 만난다.

 

연한 새싹

뚝뚝

떨어지는

땀방울 속에서

무럭무럭

 

갖은 양념이

너의 속살에 스며들 때

 

그런

너를 바라보는 눈빛에

침샘이 입맛을 다신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밥 한 그릇과

네가 있는 식탁

맛을 즐기는 즐거움이

기쁨으로 퍼져간다.다                                                                                                                                                                    

 

 

                  

나영희 시인  kyb110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희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