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동구, 경로당 안심하고 무더위 쉼터로 활용하세요!
- ‘경로당 대청소’를 시작으로 운영 재개를 위한 준비
▲ ‘경로당 대청소’를 시작으로 운영 재개를 위한 준비

[대전/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라 경로당 재개를 앞두고 대청소의 날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대청소는 6월말부터 한 달간 이어져 온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이달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그간 감염위험으로 문을 닫았던 경로당을 개방하기로 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구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을 ‘경로당 대청소의 날’로 지정하고 각 동별로 새마을부녀회 등 사회단체와 동구자원봉사센터의 협조를 받아 관내 160개소 경로당의 내부 청소와 함께 소독‧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로당 폐쇄가 계속된 가운데 무더위까지 겹쳐 어르신들의 불편이 상당했을 텐데 다시 경로당을 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도움을 주신 각 동 사회단체와 봉사자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욱 깨끗이 청소하고 꼼꼼히 방역해 경로당을 안전하게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8월 3일부터 관내 160개 경로당 운영을 재개하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명부 작성과 함께 운영시간을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로 제한하고 경로당 내 식사는 금지한다는 방침이다.

▲ 황인호 청장이 새마을부녀회와 경로당을 청소중이다.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