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대청호 부유물 수거 차질없이 추진
- 7.15일 이후 대청호에 고사초목류 등 부유물 2천㎥ 추가 유입
- 지속적인 강우에도 유입 부유물 50%(5천5백㎥) 수거 완료, 신규 유입된 부유물은 8월 초까지 수거 완료할 계획

[대전/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금강유역환경청(청장 박하준)은 최근 강우(7.20.~28, 강우일수 8일)로 인해 대청호에 고사초목류 등 부유물이 추가 유입됐다고 밝혔다.

28일 기준, 대청호에 유입된 부유물의 총량은 1만3천 입방세제곱미터(㎥)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 집중호우(7.12.~15.)로 대청호에 유입된 1만1천 입방세제곱미터 보다 2천 입방세제곱미터가 늘어난 양이다.

금강유역청과 K-water는 지역주민과 함께 대청호로 추가 유입된 부유물을 차단막 안으로 모으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선박과 굴삭기 등 장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하면 이르면 8월 초까지 모두 수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기존 유입량의 50%가량인 5천5백 입방세제곱미터의 부유물을 수거 완료하였으며, 8월 초까지 전량 수거를 위해 신속하고 차질없이 수거작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대청호로 유입된 부유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수질악화에 대비해 지속적으로 수질 모니터링과 함께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여 대응해 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