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화
겨울나무 1
김성숙/시조 시인

겨울나무 1

▲ 김성숙/시조시인

              김성숙

낮달을 바라보다
슬픔이 돋아나서
푸른 잎 대신하여
생각이 무성했다.
나이테 그리다 말고 봄 편지를 써야 하나.

모질게 몰아치던
된바람 이겨내고
뿌리에 앉힌 겨울
묵언으로 견뎠다.
차분히 내려놓은 갈등 소통할 봄 기다린다.

김용복 논설실장  kyb110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논설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