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각각 200원 인상
6년여 동안 버스요금 동결로 인한 수입금 감소…7월 중 인상 예정

[내포/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지역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이 각각 200원씩 인상된다. 충남도는 지난달 29일 소비자정책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인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 결정은 6년여 년 동안 버스요금 동결로 인한 운송수입금이 감소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제 근무제 도입, 휴식 시간 보장 등 근로여건이 변화한 데 따른 것이다.

소비자정책위는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요금인상을 결정하는 동시에 업체들의 자구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 정책위는 200원을 인상하는 조건으로 카드할인수수료를 기존 50원에서 100원으로 인하하고, 교통서비스 개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도는 향후 소비자정책위에서 결정한 요금을 운임·요율 기준에 맞춰 시군에 통보할 계획이다.

시장·군수는 해당 버스 운임·요금을 신고 수리한 뒤 7월 중순부터 시행하게 된다.

현재 버스요금은 성인기준 시내버스 1400원, 농어촌버스 1300원이다. 7월 중순 경부터는 200원이 인상돼 각각 1600원, 1500원을 적용받게 된다.

도 관계자는 “요금인상에 따른 교통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민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버스운행정보시스템 확충, 버스승무원의 친절도 향상 등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