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금강유역환경청, 반달가슴곰 보호를 위해 엽구 수거 펼쳐
- 영동군 민주지산 주변 반달가슴곰(KM-53) 출몰
- 지역주민 반달가슴곰 목격 시 관계기관 제보 당부

[대전/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금강유역환경청(청장 박하준)은 29일 반달가슴곰 서식환경 보호를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영동군 민주지산 주변에서 불법 엽구 수거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엽구 수거는 최근 영동군 민주지산 주변에 출몰한 반달가슴곰(KM-53) 보호계획의 일환으로, 금강청과 야생생물 관련 민간단체인 (사)야생생물관리협회 충북지부가 합동으로 올무 등 불법 엽구 37점을 수거했다.

금강청은 지난 12월에도 반달가슴곰 출몰에 대비해 영동군 민주지산 주변에서 불법엽구 수거활동을 실시해 올무 등 95점을 수거한 바 있다.

또한, 금강청은 엽구수거 이외에도 주요 출몰 예상지역에 반달가슴곰 출몰 안내 현수막(“반달가슴곰과 함께 살아요”)을 8곳에 설치하였고, 반달가슴곰 출몰 시 조치요령 등이 담긴 리플릿도 지역주민들에게 배포했다.

금강유역환경청 박하준 청장은 “반달가슴곰은 사람이 자극하지 않는 한 먼저 공격하지 않으므로 반달가슴곰을 발견하면, 침착하게 대응하고 관련기관에 제보(국립공원공단 생물종보전원 : 061-783-9120)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금강청에서는 관계기관과 함께 반달가슴곰을 보호하고 주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