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안전
충남경찰, 비접촉식 음주감지기 사용 음주단속
▲ 충남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에 대비해 5월 18일부터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사용해 음주단속을 전면 실시한다

[내포/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지방경찰청은 코로나19에 대비해 5월 18일부터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사용해 음주단속을 전면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로 기존 검문식 음주단속에서 지그재그식 음주단속으로 단속방법을 변경했는데, 111일 만에 다시 검문식 음주단속을 재개한다.

이제는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이용해서 차량 내 알콜 성분이 있는지 검사를 하고 알콜 성분이 확인될 경우 재차 음주감지기와 측정기를 활용해서 음주단속을 하는 방식이다.

최근 충남 도내 음주사고는 1,157건으로 작년대비 89건, 8%나 증가했고, 충남도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경우도 1,400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51명(4%) 증가했다.

충남지방경찰청 정우진 교통안전계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음주운전에 대한 운전자들의 경각심이 다소 느슨해진 것 같다”면서 “이제는 평일 뿐 만아니라 휴일, 새벽시간 등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단속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