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화
소리 한 번 질러보니
월정 이선희

소리 한 번 질러보니

▲ 월정 이선희

                            월정 이선희

 

코로나19의 극성을 피해

산위에 올랐다

 

닫혀있던 가슴을 열어

소리 한번 질러본다

 

저 만치서

흰 구름 서너 점

 

어서 오라 반겨준다.

 

산길을 오르며

콧노래를 부르니

이름 모를 봄꽃들도

기지개를 키며 반긴다

 

하산 할 때 발걸음

이렇게 가벼울 수가.

 

갇혀있던 시름

소리쳐 날려 보내니

2020,4, 10

 

김용복/논설실장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논설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