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승객 감소율 높은 주말 시내버스 감회 운행
코로나19로 주말승객 52% 감소…광역 20분·지선 15분 간격 조정

미래세종일보] 서정진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오는 4일부터 주말기간 운행하는 시내버스를 감회 운행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2일 세종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1개월 간 시내버스 이용객 수는 69만 8,63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24만 5,002명 대비 54만 6,366명(△44%)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운송수입금은 7억 700만 원으로, 전년 12억 3,900만 원 대비 5억 3,200만원(△43%)이 줄어들었다.

시는 이용객이 적고, 승객 감소율(△52%)이 높은 주말 시내버스 감회를 추진하며,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평일 노선도 조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4일부터는 ▲광역노선(1000번, 1004번, 1005번)은 종전 15∼20분 간격(199회)에서 20분 간격(158회)로 감회 운행한다.

▲신도심 지선노선(201∼204번, 221번, 222번)의 경우 종전 10∼15분(513회)에서 15분 간격(405회)으로 주말 운행 횟수가 줄어든다.

시내버스 감축 운행과는 별개로 이용객 감소와 해외입국자들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전파 예방차원에서 1일부터는 세종∼인천공항행 시외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된다.

한편 세종터미널∼서울경부터미널을 운행하는 고속버스 노선(1일 17회)은 1일부터 기존 연구단지 외에 보람동 세종시청과 어진동 국무조정실 2곳 정류장을 추가로 경유할 예정이다.

서정진 기자  luck797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