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갈색날개매미충 부화 시기 맞춰 방제해야
도 농기원, 발생 전망 발표…금산 등 7개 시·군 다발생 예측
▲ 갈색날개매미충 성충

[예산/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도 농업기술원은 31일 올해 갈색날개매미충의 발생 전망을 발표했다.

갈색날개매미충은 성충·약충이 식물체의 조직액을 빨아 먹는 흡즙 해충으로 생육 위축 및 배설물에 의한 그을음 등을 일으켜 상품성을 저하시키며 증상이 심한 경우 식물체가 고사할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갈색날개매미충의 월동알 조사를 바탕으로 시·군별 발생량과 부화시기를 분석한 결과, 다발생 지역으로 금산·공주·청양·서천·보령·예산·홍성을 꼽았다.

반면 서산·태안 지역은 상대적으로 발생이 적을 것을 예측했다.

갈색날개매미충이 50% 부화하는 부화 시기는 5월 21일~6월 1일 사이로, 내륙 지역은 5월 21일~24일 경, 해안 지역은 5월 25일~6월 1일 경이다.

이에 따라 사과·배 등 과수류는 지역별 부화시기에 맞춰 등록약제로 방제하고, 콩 등 1년생 작물은 부화 시기보다 5~10일 후에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도 농업기술원 최용석 농업해충팀장은 “날씨가 따뜻한 점을 감안할 때 부화 시기가 약간 빠를 수는 있으나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며 “평균기온이 낮았던 2018년보다 알집의 밀도가 다소 높기 때문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위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