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내달 1일부터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추진
소·염소 3만 2,000두 접종…4주후 항체형성률 확인 검사

[미래세종일보] 장 석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구제역 발생차단을 위해 4월 1일부터 1개월간 관내 사육되는 소와 염소 3만 2,000여 두에 대해 예방백신 일제접종을 실시한다.

다만, 이번 일제접종에서는 구제역 백신 예방접종을 한지 한 달이 경과되지 않거나 2주 이내에 도축장 출하 예정인 가축은 제외된다.

시는 50두 미만의 소규모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백신을 무상 공급하고, 공수의사를 동원해 접종을 지원한다.

50두 이상의 전업농가는 축협에서 백신을 구입(70% 보조)해 자가 접종을 해야 한다.

백신 접종의 적정성을 판단하기 위해 접종 4주후 항체 형성률 확인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검사 결과 항체 양성률이 미흡한 농가에 대해서는 추가 접종,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조규표 농업정책보좌관은 “지난 1월 이후 타 지역에서 구제역 바이러스 감염 항체가 검출되고 있고, 항체 양성률 미흡 농가가 지속적으로 확인되는 등 구제역 발생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며 “철저한 백신 접종과 소독만이 구제역 발생차단의 최선임을 인식하고 이번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에 적극 협조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구제역 항체 형성률 미흡농장에 대한 집중관리와 주요 축산시설 소독·점검 등 현장방역 강화로, 인접 시도 구제역 발생에도 유입 차단에 성공해 2015년 이후 구제역 청정화를 유지하고 있다.

장 석 기자  jjy95568@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 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