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대전시, 취약계층에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긴급 지원
노인요양시설, 장애인 취약계층 등에 20만장 이상 무상 지원 시작
▲ 대전시, 취약계층에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긴급 지원

[대전/미래 세종일보] 한지윤 기자=대전시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3일 오후부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 긴급지원을 시작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마스크 제조현장을 찾아 구별 배분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 공적판매처 외에 지역 업체를 통해 20만 개를 추가 확보해 감염 위험성이 큰 노약자ㆍ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무상으로 우선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경제적 부담으로 마스크를 구매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인요양시설, 노인요양병원, 장애인연금 차상위초과자 등이다.

대전시는 우선 노인요양시설 262곳의 입소자와 종사자 등 1만 3,542명과 노인요양병원 51곳의 종사자 1,989명에게 15만 5,310매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장애인연금 차상위초과자 등 취약계층 4,469명에게도 4만 4,690매를 지원한다.

대전시는 자치구와 연계해 일일 2만 개씩 해당 시설에 마스크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마스크를 제조하는 희망자리(유성구 봉명동 / 장애인직업재활시설)를 직접 방문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제조된 마스크를 각 구별로 배분하는 상황을 점검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허태정 시장은 “며칠간 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못해 혼란을 겪어 불편하셨을 것”이라며 “취약계층을 우선 보호하고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윤 기자  ggog800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