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난 극복 동참
- 2월 21일,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임직원 자발적 헌혈 나서
- ‘코로나19’ 확산 위기에 헌혈로 사랑의 생명나눔 실천
▲ 한국수자원공사,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난 극복 동참

[대전/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21일 오전 10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겨울철 수혈용 혈액 수급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헌혈에 참여했다.

이번 헌혈은 혈액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겨울철에 더해 신종 바이러스인 ‘코로나19’의 확산 우려 등으로 헌혈 참여율이 저조해 혈액 수급에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들 100여 명의 자발적인 참여로 준비했다.

헌혈에 참여한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들은 의료진의 문진을 거쳐 헌혈 가능 여부를 확인 받았으며,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헌혈차량을 이용해 진행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혈액원에 따르면 국내 적정 혈액 보유량 5일분에 비해 현재 4.4일분 정도로 감소한 상태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국민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