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화
네 생각
박봉주/시인

네 생각

             박봉주/시인

▲ 박봉주/시인

단풍나무 어깨 위로

는개비가 내리면

커피 한 잔 시켜 놓고
네 생각에 잠긴다

네 생각
옮겨놓으면
아름다운 시가 된다.

김용복 논설실장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논설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