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행복청, '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 증가로 정주여건 개선' 발표
정례브리핑에서 생활편의시설 현황 설명
▲ 신제욱 행복청 고객지원 팀장이 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은 12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 공용브리핑실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 현황“에 대해 설명하는 정례 브리핑을 열었다.

행복청은 세종시와 교육청에 등록된 행복도시 내 9개 주요 생활편의시설(병․의원, 약국, 학원, 음식점, 커피숍, 제과점, 이․미용, 부동산중개, 주유소) 수가 2019년 12월말 기준 4166개소로 전년 대비 15%(535개소)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 추세는 행복도시 내 인구가 2018년 말 기준 22만 2692명에서 2019년 말에는 25만 1812명으로 약 13%(2만9120명) 증가함에 따라 생활 편의시설도 대폭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행복청에서 파악한 자료에 의하면 업종별로는 ▲커피숍 30%(230→299개소) ▲이미용 24%(296→367개소) ▲학원 19%(528→629개소) ▲음식점 15%(1,514→1,739개소) ▲약국 13%(69→78개소) 순으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업종별 지역 분포를 살펴보면 음식점은 정부세종청사 상권 주변의 나성동(263곳)․도담동(212곳)․어진동(201곳)에 39%가, 커피숍은 어진동(59곳)․나성동(34곳)․도담동(17곳)에 37%의 분포를 보였다.

병․의원은 종촌동(33개소), 나성동(33개소), 아름동(28개소) 순이며, 학원은 국제고와 과학예술영재학교가 위치한 아름동이 120개소, 학원 밀집지역인 새롬동이 118개소로 전년과 동일하게 높게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증가 수는 ‘19년 공동주택 입주와 함께 인구 유입이 많았던 반곡동(0→86개소), 다정동(124→209개소), 보람동(361→423개소)에서 크게 증가했다.

신제욱 행복청 고객지원 팀장은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생활편의시설도 안정적으로 확보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주민들이 생활하는데 편리하도록 행복도시 정주여건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업종별로 가장 많은 분포지역은, 병원(33개소)은 나성동과 종촌동, 약국(10)은 종촌동, 학원(120개소) 아름동, 음식점(263)은 나성동, 커피숍(59) 어진동, 제과점(12)은 고운동, 이미용실(45) 고운동, 부동산중계소(107) 나성동, 주유소(2)는 도담동과 다정동이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