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세종시교육청, 감염병 예방 위해 비상 근무 체제 돌입
- 후베이 지역 포함 중국 전역 방문이력 전수 조사
- 방역물품 비치, 개학 학교 방역 등 감염병 발생 방지에 총력

[미래 세종일보] 김윤영 기자=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이 감염병 위기 경보가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상황실을 본격 가동하면서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28일 오전 전 간부가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세종시교육청은 관내 모든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중국 방문 이력을 전수 조사한다.

후베이 지역을 방문한 경우 증상이 없어도 입국 후 14일간 등교할 수 없다. 등교 중지 학생의 출석은 인정된다.

개학 학교는 마스크, 체온계, 소독제를 비치하고 시설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노력한다.

현장체험학습 등 대규모 행사를 자제하고 졸업식의 경우 학급별로 분산 실시할 것도 각급 학교에 안내됐다.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21일 류정섭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감염병 발생 대비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