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친정엄마의 손
( 송은주/시인)

친정엄마의 손

▲ 송은주/시인

                         -송은주/시인-
여윈 시간들만큼                   

검버선 핀

두 손

 

오랜 시간 흙과 함께 하고

물 마를 날 없어

 

보듬어 주지 못한 아쉬움

 

연년생 동생 둘을 안은

모정을 눈치 채고

이순이 되도록

뒷걸음질 치며

다가 가지 못했다.

 

이제야

만져보는 엄마의 따뜻한 손

 

눈물 지으며

얼굴을 마주 보곤

꼭 안아주는

어머니.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