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행복청, '행정중심복합도시 공공건축 심포지움 개최'에 따른 향후계획 발표
행복도시 공공건축 2030 비전 수립
▲ 최재석 공공청사기획 과장이   '공공건축 품질향상을 위한 심포지움' 완료에 따른 후속조치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미래세종일보] 김윤영 기자=행복청(청장 김진숙)은 15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 공용브리핑실에서 지난 14일 개최한 '공공건축 품질향상을 위한 심포지움' 완료에 따른 평가와 분석을 통해 향후 발전방향과 개선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행복청이 행복도시 공공건축 품격향상을 위해 2018년부터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는 행복도시 공공건축가의 기획과 참여로 추진됐으며, 이번 심포지엄은 행복도시 3단계(2021년부터 2030년) 건설을 앞둔 올해에 행복도시 공공건축을 뒤돌아보고 공공건축 2030 비전을 마련해나가자는 취지로 개최됐다.

공공건축가 제도란, 공공건축물과 공간의 계획·설계단계에서 건축전문가가 공공성을 높이고 도시경관과 어울리는 건축문화를 만들기 위해 도입됐다. 공공사업에 민간건축가를 참여시켜 한 단계 더 좋은 건축으로 도시를 만들어 보자는 제도로서,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 등에서 보편화 됐고, 서울을 비롯한 국내 몇몇 도시에서도 도입해 운영되고 있는 제도이다.

김기호 총괄기획가는비전발표에서 ‘도시와 건축의 사용자(시민) 지향적 계획’을 주제로 변화되는 시민의 요구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도시와 건축이 계획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으며, 

신춘규 총괄건축가는 행복도시 공공건축의 문제점으로 주변 경관과 장소성이 결여된 디자인, 주변 지역과 소통하지 않는 단지화 등을 꼽았으며, 이를 개선해 자연과 융합되는 도시와 건축, 보행친화도시의 완성, 주민들을 위한 건축실현을 주장했다.

최재석 공공청사기획 과장은 " 비전발표 외에 행복청은 공공건축가들을 소그룹으로 나누어 행복도시의 공공건축에 대한 고민과 발전방향을 논의했고" 또한, “이번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의견을 토대로 2030 공공건축 비전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윤영 기자  yykim012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