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대지(大地)의 욕망

대지(大地)의 욕망

▲ 한진호/시인

                               한진호/시인

푸른 욕망의 봄날

 

농부는 힘차게

거친 땅을 갈아엎고

뽀얀 속살 곱게 고르고

대지의 입속에

한 알 한 알 씨앗을 넣는다

 

순간

땀 흘리며

용트림치는 대지

 

그녀의 깊고 은밀한 곳에서는

새로운 생명이 잉태하고 있다

출산의 기쁨을 그리며

날마다 웃는 여인

 

농부의 사랑에

대지가 흔들린다

여인이 웃고 있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bsjilb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