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지정 3년차 여성친화도시 조성 고삐 죈다
15일 조성위원회…신규 위원 10명 위촉·추진성과 등 점검

[미래세종일보] 서정진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15일 시청 집현실에서 여성친화도시조성위원회를 열고, 지정 3년차를 맞는 여성친화도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신규위원 10명에 대한 위촉식에 이어 여성친화도시 조성 과제로 추진 중인 5대 분야 57개 과제에 대한 소관 부서별 추진상황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이날 위원들은 정책 제언과 자문을 통해 여성인구의 증가에 따라 젊은 여성들이 시정에 적극 참여하고 활발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서는 지난달 1일부터 18일까지 실시한 UCC 공모전 우수작에 대한 시상식이 열려 여성친화도시 3년간 시민들이 체감하고 느낀 점을 영상으로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춘희 시장은 “여성친화도시는 여성이 행복한 도시가 아니라, 모든 시민이 행복한 도시”라고 강조하고 “시가 추진하는 모든 정책이 여성친화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진 기자  luck7979@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