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세종성남고 결원사태 해결촉구 시위 돌입
결원사태 해결시 까지 무기한 강력 농성 계획 밝혀
▲ 세종시 성남고등학교 전경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세종시 유일한 사립 성남고등학교(교장 전인권)가 지난 11일부터 일반학교 정상학급 학생수의 30%에 미달하는 학생 결원율로 인해 학생수급에 비상이 걸리게 되자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세종시교육청 앞에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이 시위는 학부모회, 총동문회, 학교운영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성남고 정상화 비상대책위원회가 피켓시위를 시작으로 매일 교육청 앞에서 사태해결을  위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요구가 관찰 될 때까지 시위를 진행할 방침으로 세종교육청에서 이러한 요구를 원만히 수용하지 않을 경우, 삭발, 단식, 감사원 감사청구, 등교거부, 교육감 퇴진운동 등과 함께 천막농성도 불사하며 시위강도를 높여갈 계획을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10월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 등을 통해 성남고 결원사태의 심각성을 밝힌 바 있으나 세종시육청의 원론적인 답변에 항의하며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돌입한 가운데  세종교육청을 상대로 뜻을 관철 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대위 측에 따르면, 성남고는 학년당 일반계 4학급과 예술계 4학급 등 총24학급으로 인가를 받은 상태로서, 전국구 단위 모집의 예술계 학급은 실기 위주의 성적으로 대학교 진학여부가 결정되는 반면, 일반계 학급은 내신성적이 우수해야 서울권(일명 SKY 대학) 진학을 노릴 수 있어 얼마나 많은 상위 등급자(1등급)를 확보하느냐에 따라 명문대 진학률을 가늠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내신성적제도는 25명 정원의 1학급에서 1명의 1등급자만 발생하는 구조라서 세종교육청이 주장하는 평균 완성학급(8학급)의 절반 밖에 안되는 성남고는 고작해야 일반계 4학급에서 겨우 4명의 1등급자를 배출할 수 있으나, 그나마도 학생수의 결원율이 30%나 되어 상위 등급자는 더 줄어들게 된다는 주장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성남고는 해를 거듭할수록 신입생들이 지망하는 학교에서 멀어지게 되고, 계속되는 결원으로 인해 학과편성에 막대한 지장을 주는 한편,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돼 평생을 결정짓는 고교생활이 파행으로 이어져 학생들의 진로 결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들은 세종시에서 고교평준화제도가 시행된 지 3년째를 맞고 있지만, 사립학교라 하더라도 학생의 수급조절 책임이 교육감에게 있다는 것을 강조하며 세종시교육청 최교진 교육감의 교육행정 능력에 대한 비판은 사태가 해결되기 전까지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비대위측은 각종 학교지원사업에서 성남고의 적극적인 유치노력에도 불구하고 심사대상 조차도 누락시키는 등 의도적으로 배제한 정황도 포착된다며, 최교진 교육감의 교육이념이 특정학교를 탄압하는 정책으로 몰아가고 있다고도 성토하고 있다.

최윤정 성남고 학부모회장은 “그동안 사태해결을 위해 세종교육청 관계자를 무수히 접촉하고 면담을 요구했으나, 정작 세종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은 슬며시 뒤로 빠지고 비서실과 실무진을 통해 오히려 학부모들을 훈계하면서 ‘할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우리 학부모들을 극도로 자극하고 있다”면서 “이런 교육감이 어떻게 세종교육의 수장을 맡고 있는지 우리 아이들이 불쌍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현재 세종시에서 유일하게 사립학교인 성남고는 독립운동가 도산 안창호 선생의 5촌조카인 설립자 안기석 박사와 고당 조만식 선생의 외조카인 김신옥 이사장 부부의 건학이념을 바탕으로 1966년 개교해 1만 2000여명의 동문을 배출했으며 민족학교라는 자부심으로 지역사회 교육의 요람으로 자리잡아 왔으나, 행정중심복합도시의 건설로 수용된 성남중학교는 폐교하고 고등학교만 현재의 어진동 자리에 다시 터를 잡아 운영되고 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