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보령산 키조개 일본 수출량 최근 4년간 6배로 대폭 증가
2015년 50톤에서 올해는 연말까지 300톤 예상…고부가가치 소득 어종 기대
▲ 사진은 키조개 조업(선별) 장면

[보령ㅣ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보령시는 지역 대표 수산물인 키조개의 대일본 수출 규모가 지난 2015년 50톤 10억 원에서 올해는 연말까지 300톤 60억 원으로 예상돼 어업 소득 증가의 효자종목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아연의 보고라고 알려진 키조개의 대일본 수출량은 2015년 50톤 10억 원에서 2016년 101톤 20억 원, 2017년 108톤 22억 원, 2018년 236톤 47억 원, 올해는 10월 현재 197톤 40억 원의 수출을 기록하고 있어, 생산량이 급증하는 10월부터 12월까지 추가로 103톤 20억 원 규모의 추가 수출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보령산 키조개는 잠수기어업 허가 어선의 잠수부가 바닷물 속에 들어가 채취하는 방식으로 상처가 없어 상품이 매우 우수하고, 보령 앞바다의 갯벌에서 나오는 각종 미네랄과 영양소를 먹고 자라 맛은 물론 영양 또한 풍부하다.

보령지역, 주로 오천항 인근에서 어획되는 키조개는 전국 생산량의 60~70%를 차지할 만큼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키조개 산지로 연간 6500톤이 어획되며, 껍데기를 제외한 맛의 핵심인 키조개 관자는 1138톤 정도 생산된다.

키조개는 보령 산지에서 kg당 2만 원에서 2만5000원에 거래되며, 뛰어난 맛과 영양으로 일본 국민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일본 현지에서는 kg당 4만 원에 팔리는 등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인식돼 있다.

또한 해초와 함께 건강에 좋은 저칼로리 음식으로 알려져 있는 키조개는 몸을 이롭게 하는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아연, 칼슘, 철 등 미네랄 성분이 다른 어패류보다 높아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키조개를 강정식품으로 애용해 왔다.

아울러, 아연이 100g당 12.8㎎이나 함유되어 있는 아연의 보고(寶庫)로, 갑상선 호르몬과 인슐린, 성호르몬 등 각종 호르몬들의 작용에 필수적이며, 단백질(100g당 18.2g)과 타우린(100g당 994mg)도 풍부해 임산부의 산후 조리나 피로 회복, 술에 혹사당한 간장을 보호하는데도 유용한 수산물로 알려져 있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 8월 일본이 한국에 부여했던 백색국가 지위 박탈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는 물론 수출 규제 여파가 수산 분야로 확대되고 있고, 앞서 5월에는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 검역이 강화된 상황에서 수출량이 증가했다는 것은 분명히 우리 어민들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며,“앞으로도 지속적인 개체 및 품질 관리를 통해 대표 수출품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