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대전시, 재정운용 잘했다행안부 2018 회계연도 지자체 재정분석결과‘최우수 단체’선정

[대전/ 미래 세종일보] 한지윤 기자=대전시는 행정안전부가 243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회계연도 재정분석결과 특·광역시에서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돼 특별교부세로 1억 1,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재정분석은 전년도 결산자료에 의한 전국 자치단체의 재정현황에 대해 건전성, 효율성, 책임성 등 3개 분야 14개 지표를 토대로 종합적으로 분석·평가한다.

평가 결과 우수단체에는 특별교부세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부진단체는 재정진단, 건전화계획 수립·이행을 통해 미흡한 측면을 보완하는 제도다.

지난해 대전시 재정운용 결과 전국적으로 흑자규모가 감소한 가운데에서도 통합재정수지(수입과 지출을 비교하여 흑자 또는 적자 측정)가 3.37%로 특·광역시 평균 0.48%보다 높았으며, 특히 전년도 –0.77%에서 대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관리채무비율(세입대비 지방채 비율)은 12.61%로 특·광역시 평균 16.33%보다 낮았으며 2018년 말 기준으로 지방채 규모는 5,961억 원으로 2017년 말 대비 322억 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민 1인당 지방채는 40만 원으로 특·광역시 중 가장 적었다.

또한, 체납액 징수관리를 강화해 지방세 체납액 관리비율(세입대비 체납액 누계액)도 특·광역시 평균 2.25%보다 낮은 1.55%를 보이고 있다.

이밖에 지방보조금 비율(1.77%, 특·광역시 평균 2.79%), 예산집행율(88.68%, 특·광역시 평균 87.78%), 불용액 비율(5.46%, 특·광역시 평균 7.06%) 등 짜임새있고 내실을 기한 재정효율화 측면이 높게 평가됐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그동안 고금리 지방채 조기 상환 등의 노력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재정건전성을 유지하며 재정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지역살림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윤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