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충남
이명교 충남경찰장 취임 100일“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로 거듭나기 100일”
▲ 충남경찰청장 이명교 치안감

[내포ㅣ미래 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이명교 충남경찰청장(치안감)이 10월 11일 취임 100일을 맞았다.

이 청장은 주민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치안정책에 반영하는 공동체 치안,“현장활력회의”를 통한 상하소통 등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꼼꼼한 리더십으로 충남치안 및 충남경찰 내부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이 청장은 취임 당시부터 현재까지“주민은 경찰의 존재 및 신뢰의 토양이므로 주민의 마음을 얻는 경찰활동이 돼야 함”을 강조하면서, 주민의 마음을 얻는 치안활동을 전개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필요한 사소한 것들에도 귀 기울이고 주민의 입장에서 도울 수 있는‘작은 일에도 강한 충남경찰’이 될 것을 거듭 당부해 왔다.

실제로 이 청장은 충남지역 출신이면서 충남경찰청 강력계장, 충남당진경찰서장 등을 역임하면서 충남지역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수렴한 설문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치안정책을 펼치는 등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동체 치안활동을 전개했다.

또한, 교통사고 지점·유형 등을 분석, 교통안전 활동 방향을 설정한 후 집중단속, 교통안전 시설개선, 교통안전 홍보 활동을 추진하는 등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활동을 강화했으며,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충남경찰의 치안지표 역시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이 청장 취임일인 금년 7월 4일부터 10월 초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08명에서 75명으로 33명 감소,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5,533건에서 5,101건으로 432건 감소한 반면, 검거율은 72.5%에서 74.5%로 2% 상승했다.

아울러, 이 청장은 이러한 대외적인 노력뿐만 아니라 내부적으로“상급자가 솔선수범하고 직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해‘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 줄 것”을 강조해 왔다. 이를 위해, 도내 각지의 치안현장에 직접 방문해 현장경찰관을 격려했고,‘현장활력회의 간담회’를 통해 현장경찰관들의 고충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특히, 항상 사건·사고에 노출돼 있는 현장 경찰관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충남경찰청·순천향대학병원 간 협업으로 ‘마음동행센터’를 개소해 운영하는 등 충남경찰의 직무 내부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청장은“앞으로도 충남경찰은 도민의 의견을 경청해 사소한 불편까지 세세히 살펴 주민들이 가장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충청남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