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경제
'치유 농업’농업·농촌이 품은 보석 찾는다
농업기술센터, 농업인·도시민 대상 치유농업아카데미 과정 호응
▲ 치유농업 아카데미 과정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세종시(시장 이춘희)가 농업기술센터와 현지농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치유농업 아카데미 과정’이 농업인 및 도시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치유농업은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한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회복을 위한 활동으로,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건강회복 효과가 입증되면서 여러 가지 형태의 치유농업이 부각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치유농업 기반 조성을 위한 농장주 육성과 저변 확대를 위한 도시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치유농업 아카데미 과정을 개설,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11월까지 전체 10회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인과 도시민 35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과정은 ‘녹색치유란 무엇인가’를 시작으로 치유농업과 관련한 이론과 실습, 현장체험 교육이 병행 실시된다.

농업기술센터 임재우 도시농업담당은 “도농복합도시인 세종시의 특성에 맞는 치유농업을 육성해 농업인에게는 새로운 소득사업의 기회를 주고, 시민의 건강을 지켜주는 농업으로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