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사회
희망가득 대민지원! 장병들, 태풍피해 복구에 구슬땀육군 종합보급창, 태풍피해 농가 위해 대민지원 전개
▲ 종합보급창 장병들 태풍 피해 입은 세종시 부강면의 농가에서 피해복구 돕는 모습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종합보급창 장병들이 11일, 추석을 앞두고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세종시 부강면 일대의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이번 대민지원은 부강면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복구 일손이 필요한 농민들을 위해 신속하게 펼쳐졌다. 장병들은 쓰러진 벼를 정성스럽게 세우고 부러진 나무를 치우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태풍 피해 농가 주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눴다.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부강면 김춘배(66세)씨는 “처참하게 쓰러진 벼들을 보면서 막막하였는데, 군 장병들이 이렇게 도움을 줘서 정말 든든하고 큰 힘이 되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대민지원에 나선 종합보급창 김동윤 대위는 “수확을 앞두고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장병들의 도움이 지역주민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 종합보급창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적극 협조하여 각종 재난재해 발생 시, 주민들이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