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전
건양대병원 교직원 기숙사 짓는다350여 원룸형 숙소, 직원 안전과 복지 증진
▲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과 최원준 의료원장 비롯 내외귀빈이 시삽 전 기념촬영하는 모습

[대전시/미래 세종일보] 박재동 기자=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교직원 복지와 안전을 위해 350실 규모의 신규 기숙사를 건축한다.

건양대병원은 11일 병원 내 기숙사 증축 부지에서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과 최원준 의료원장, 축하 내빈, 교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직원 숙소 기공식’을 가졌다.

이번에 신축되는 기숙사는 대지면적 172,471㎡, 건축면적 1,245㎡로, 지하 1층 지상 13층 규모다.

개인 공간 제공을 위해 총 350여 실의 원룸형 숙소가 마련되며, 취사실, 공용 세탁실, 무인택배 보관함, 최첨단 경비시스템 등 편의 및 안전관리 시설도 구축된다.

건양대병원은 기숙사 건립을 통해 교대근무 간호사를 비롯한 신입직원의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던 숙소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어 교직원 근무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축 기숙사는 병원에서 직접 관리해 안전과 편의성을 증대시킬 예정으로, 타지에서 건양대병원에 취업한 자녀를 둔 부모의 걱정을 한시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원룸형 기숙사는 교직원들에게는 실질적인 편의와 안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일하기 좋은 병원, 직원들이 행복한 병원을 만들어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병원은 신축 기숙사는 오는 2021년 초 준공될 예정이다.

▲ 1. 건양대병원 교직원 숙소 외부 투시도

박재동 기자  pd1025@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