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복지
인기 고공 행진! 방과후 장애인 수영프로그램 만족도 높다!
세종시교육청, 지난해 5월부터 관내 특수교육대상학생 대상 운영

1년 새 수강생 3배 늘어, 총 57명의 학생에게 주 2∼4회 강습 

신체발달, 정서 안정에 큰 도움 줘

▲ 8일 세종시 한솔수영장에서 학생들이 수영 강습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세종시교육청>

[미래 세종일보] 박승철 기자=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이 장애학생의 신체 발달과 정서적 안정을 위해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장애학생 방과후 수영 활동」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9일 밝혔다.

2018년 5월 강습 시작 당시 18명이었던 강습생 수가 2019년 5월에는 57명으로 일 년 만에 강습생 수가 3배 가량 늘었으며, 신청인원은 앞으로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2018년 5월부터 한솔수영장(한솔동 소재)과 조치원국민체육센터(조치원읍 소재)에서 「장애학생 방과후 수영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보다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2018년 8월 대한인명구조협회 세종·충남지회와 강사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참여 인원 수가 늘어난 것뿐만 아니라 실제 장애학생 수영교실에 참여하는 학부모와 학생들도 프로그램에 대해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한 학부모는 “방과후 장애인 수영 프로그램은 세종이 전국에서 유일한 것으로 안다”며,

“수영 강습 때문에 다른 곳으로 이사 갈 수 없을 정도”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을 표했다.

신명희 유초등교육과장은 “수영 교육에 대한 장애학생과 학부모의 수요는 폭발적이라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장애학생이 안정적으로 수영을 할 수 있는 공간은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장애학생의 신체적 발달 촉진뿐만 아니라 심리적, 정서적 안정과 함께 사회성 발달까지 도모할 수 있는 「장애학생 방과후 수영 활동」을 보다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