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복지 안전
경찰 단속 강화에도 충남 음주운전 계속4日, 충남지역 동시 음주단속 실시
▲ 충남지방경찰청은 지난 6월 25일부터 현재까지 음주운전으로 총61명(일평균 8건)을 적발됐다

[내포/미래세종일보] 윤두기 기자=충남지방경찰청(청장 박재진)은 지난달 6월 25일부터 음주운전 단속기준 및 처벌이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 이후 현재까지 음주운전으로 총61명(일평균 8건)을 적발됐다고 밝혔다.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는 18건 발생했으며, 시간대별로는 20시~02시에 24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근시간대인 05시~08시에도 7건, 측정거부도 4건 있었다.

이는 개정법 시행 전인 올해 1월~5월 일평균 음주운전 적발 건수 10건과 비교하면 20%가 감소했지만, 언론보도 등 대대적인 홍보 및 단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음주운전은 이뤄지고 있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사전에 음주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4일에는 15개 충남지역 경찰관서에서 동시에 음주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 음주운전 단속기준은 면허정지가 혈중알코올 농도 0.05%에서 0.03%로, 면허취소는 0.1%에서 0.08%로 상향됐으며, 처벌상한도 ‘징역 3년, 벌금 1,000만 원’에서 ‘징역5년, 벌금 2,000만 원’으로 높아졌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기준과 처벌이 강화된 만큼 술을 마신 뒤에는 절대로 운전대를 잡는 일이 없기”를 당부했으며, “특히 전날 과음을 했다면 다음날에도 직접 운전대를 잡는 일 없이 대중교통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윤두기 기자  sanmuk21@naver.com

<저작권자 © 미래세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